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확진자 퇴원 닷새 만에 재입원... 울산선 첫 확진사례방역당국 역학조사 중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0.03.27 17:51
  • 댓글 0
27일 울산시청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정례브리핑

(울산=포커스데일리)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던 20대 여성이 퇴원 닷새 만에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에서는 완치된 뒤 코로나19가 재발한 첫 사례다.

27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 7번째 확진자인 울주군에 거주하는 23세 여성인 A 씨는 퇴원 후증상이 다시 나타나 이날 새벽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지난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울산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다.

추가 증상이 없었고, 검사 결과 두 차례 음성 판정을 받아 이달 22일 퇴원했다.

그러나 26일 가래가 들끓는 등 증상이 나타나자 이날 울주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결국 다음 날인 27일 0시 1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오전 9시께 울산대병원에 재입원했다.

울주군 모 요양병원에서 작업치료사로 근무하는 A 씨는 경북 성주군에 있는 부모 집에서 여동생을 데리고 자신이 거주하는 울산 원룸에 내려온 뒤 여동생과 함께 감염됐다.

시는 A 씨가 퇴원 후 집에서 혼자 기거하며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 씨가 또 다른 경로로 감염됐는지는 추가적인 정밀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시는 A 씨의 집을 방역하는 한편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이날 A 씨의 재입원으로 치료 중인 환자는 21명이 됐다.

이 중 1명은 26일 충북 제천에서 거주지인 울산으로 전원돼 입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