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송철호 시장, '울산형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원' 발표송 시장 "중위소득 100% 이하 가정 1인당 10만 원씩 지급"... 4월 추경 반영, 신속 집행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0.03.27 16:57
  • 댓글 0
송철호 울산시장(오른쪽에서 네번째)과 구·군단체장들이 27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마련한 울산형 코로나19 재난지원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지원을 받지 않는 중위 소득 100% 이하 가정에 1인당 10만 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7일 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송 시장은 "예산은 330억 원 정도 들 것"이라면서 "재원은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원금은 울산 페이나 지역은행 체크카드로 지급하고, 지급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지역 안에서만 사용하도록 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중물이 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급시기는 조례 제정을 거쳐 4월 추경에 지원금을 반영해 신속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고용위기에 처한 근로자와 영세 소상인에 대한 지원책도 언급했다.

송 시장은 "코로나19로 전면 또는 부분 중단된 사업장의 무급휴직 저소득 근로자 3800여 명에 대해서는 2개월간 최대 100만 원까지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국비 20억 원과 시비 100억 원 등 총 120억 원을 투입해 확진자가 다녀간 점포당 300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된 여행과 관광·숙박, 관광운송업, 공연업 등 4개 업종에 대해서는 업체당 100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지원 사업과 중복되지 않는 범위에서 코로나19로 휴업, 매출 감소 등의 피해를 보고 있는 영세 도소매업, 외식업, 학원 등 1만여 개 업소에 업소당 100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책도 발표했다.

송 시장은 "시 자체의 정책 금융지원도 기존 1200억 원에서 2600억 원으로 확대해 정부 자금 포함시 1조7500억 원이 지원된다"며 "자금은 넉넉하게 절차는 빠르게 부담은 최소한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