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29일 이낙연 전 총리, 남원 방문서 총선 민심 살핀다무소속 후보 '묻지마 복당설' 불허방침 재확인할 계획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27 15:06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오는 29일 남원을 찾아 민심을 살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 전북서 무소속 후보들의 ‘묻지마 복당설’에 대한 당의 불허방침을 재확인할 계획이다.

27일 이강래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후보 선거사무실은 오는 29일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남원 공설시장 등을 둘러보고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민심을 청취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 소속 고문단, 선출직 지방의원, 당 협의회장 등과 티타임을 갖고 국립공공의료대학원 등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이강래 후보처럼 힘 있는 여당중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원팀 더불어민주당’을 당부할 예정이다.

또한 전북에서 무소속 ․ 야당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높은 지지율에 기대어 ‘묻지마 복당설’로 선거전략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과 관련, 당의 복당 불허방침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용호 후보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해 더불어민주당에서 “당의 정강정책과 맞지 않는 활동을 했다”라고 정체성을 이유로 복당거절을 내린 만큼 ‘절대불가’대상인 점을 확실히 한다는 방침이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전 총리#남원#총선#무소속#복당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