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장생포 다목적구장, 야구전용구장으로 탈바꿈12억 투입해 경기장 확장 및 인조잔디 교체 등 보강 완료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3.27 10:23
  • 댓글 0
장생포 다목적구장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남구는 장생포 다목적구장을 야구 전용구장으로 새롭게 탈바꿈시켰다고 27일 밝혔다.

울산 지역에는 최근 수년간 야구동호인이 크게 증가했으나 문수야구장, 장생포 다목적구장, 성암공원 야구장 등 3곳의 경기장 중 문수야구장을 제외한 2곳은 경기 규격에 맞지 않아 시설개선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와 함께 장생포 다목적구장은 기존에 야구, 축구, 족구 등 다목적으로 이용 가능한 구장이었으나 연간 90%이상 야구경기로 활용됨에 따라 이번 공사가 추진됐다.

남구는 지난해 11월부터 이달까지 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남구 장생포 고래로 250 일원의 장생포 다목적구장을 경기 규격에 맞게 7200㎡에서 8924㎡로 확장하고 인조잔디를 새로 깔았다.

또한 조명탑을 설치해 야간 경기가 가능하도록 조성했다.

장생포야구장은 코로나 확산이 잦아지는 대로 개장될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야구 동호인들이 장생포야구장을 더 많이 활용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시설개선을 통한 구민들의 건강증진과 건전한 여가선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