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코로나19' 완치율 50% 육박...대구시장은 과로로 입원26일 대구 확진 환자 26명 늘어…누적 6482명 집계, 보름 넘게 두 자릿수 확진 환자…완치율 47% 넘어서, 권영진 대구시장 의회에서 설전 벌이다 쓰러져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3.27 09:40
  • 댓글 0
대구시청 전경. <사진=포커스데일리>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26일 대구에서는 '코로나19'확진 환자가 26명 늘어 모두 648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루 최고 확진 환자가 700명을 훌쩍 넘을 때와 비교하면 크게 줄었고, 이 가운데 3088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들의 완치율은 50%에 육박하고 있다.

보름 넘게 확진 환자가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완치 환자도 늘면서 안정세를 보인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요양병원 등에서 꾸준히 확진 환자가 나오고 있어 마음을 완전히 놓을 수는 없는 상태다.

안타깝게도 사망자도 계속 나오고 있어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68살 남성과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97살 남성,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87살 남성이 어제 숨졌다.

이로써 코로나19 사망자는 전국에서 139명으로 늘었다.

한편, 26일 대구시의회 임시회서 코로나19 긴급 생계 자금 지급 방식 등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다 쓰러져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권영진 시장은 구토와 어지럼증, 가슴 통증 등의 증상을 보이고 있는데 의료진은 당분간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권 시장이 입원하면서 27일 오전 대구시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맡을 예정이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코로나19#대구시장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