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법인 설립허가 취소""계획적 위장 포교 활동 '특전대' 운영 문서 확보"
"유럽·미국발 입국 자가격리자 생활비는 지원 안 해"
"신천지 사단법인 설립허가 오늘 취소"
  • 이다빈 기자
  • 승인 2020.03.26 18:59
  • 댓글 0
박원순 시장/서울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이다빈 기자 = 서울시가 26일 신천지 관련 사단법인에 대해 설립허가를 취소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교의 사단법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의 설립허가를 이날부로 취소키로 했다고 이날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사단법인은 청산 절차에 곧바로 돌입해야 한다.

박 시장은 법인 취소 이유로 이 법인이 설립 당시 허가 조건을 위반했으며 방역당국의 방역 조치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

서울시가 확보한 신천지 문건/서울시 제공.

박 시장은 "이만희 총회장 등은 방역당국의 조사에 협조한다고 하면서도 실제로는 방역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렸다"며 "이는 심각히 공익을 해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신천지 측이 공익에 위반되고 반사회적 행태를 보여 왔고 신천지의 전도 과정이 헌법 질서에 어긋나고 개인의 자유를 파괴하는 등 법질서에 어긋난다는 게 박 시장의 설명이다.

박 시장은 신천지 측이 '특전대'라는 이름으로 교묘하고 계획적인 위장 포교 활동을 담당하는 조직을 운영해 왔음을 입증하는 문서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다른 신천지 유관단체인 사단법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도 국제교류 등 법인 설립 목적과 실제 활동이 어긋난 것으로 판단하고, 이 법인의 허가 역시 취소하기 위한 절차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다빈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다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