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대왕별 아이누리 용역 최종보고회놀이 활동 중심 새단장 등 추진
  • 노병일 기자
  • 승인 2020.03.26 11:15
  • 댓글 0
대왕별 아이누리 숲밧줄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밧줄놀이를 하며 즐기고 있다.(자료사진)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26일 울산시설공단 본부 회의실에서 대왕별 아이누리 중장기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정부의 포용국가 아동정책 및 교육부의 누리과정 개정에 발맞춰 자유놀이 공간 확대를 위한 것이다.

이날 보고회에서 용역사는 단일놀이터에서 복합놀이터로 놀이공간 확장, 수직놀이에서 수평으로 놀이흐름 다양화, 동적인 요소 및 주변 특색을 반영한 특화된 놀이터로의 개선 등을 제안했다.

세부내용으로 △흙산놀이터(3등성) △돛단배전망대 △생태놀이(횡단) 시설 △유아 놀이집 설치 등이 있으며, 바닥분수・모래놀이터 기능 보강, 그늘막 조성을 위한 환경 개선 등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순천시 기적의 놀이터 등 주요 놀이시설을 견학하고 놀이터 전문가로부터 컨설팅을 받은 바 있다.

시는 이번 용역 결과와 이미 실시한 이용자 설문조사 등을 종합해 중단기 개선안을 마련하고 내달 초 공사에 착수한다.

대왕별아이누리는 지난 2018년 7월 개관 이후 입장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놀이연구사 2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등 놀이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형우 복지여성건강국장은 "놀이숲으로 새단장한 대왕별 아이누리에서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며 건강하게 성장하길 바란다"며 "울산의 공공 놀이시설로서 모범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개선·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