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미래통합당 N번 방 사건까지 정쟁으로, 민주당 "황당 프레임"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3.23 16:44
  • 댓글 0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전국여성위원장(왼쪽 세번째)과 여성 의원들이 N번방 재발금지 3법 통과 및 해당자 강력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이른바 'N번 방 사건'까지 미래통합당이 정쟁으로 돌리고 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박성민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23일 논평을 내고 "미래통합당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이날 통합당은 사회적으로 공분을 산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를 언급하며, 검찰의 포토라인 폐지 방침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연결 지어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포토라인 폐지 방침을 두고 '조국발 N번방 선물'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조국 전 장관을 N번방 가해자들의 영웅이라고 표현했다. 

박 대변인은 "이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정쟁을 위해 만든 황당한 프레임과 무리수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선거에만 집중하다 공당으로서 해야 할 역할을 진정 잊은 것인지 의심스럽다.면서 통합당엔 '오직 조국, 오직 정쟁'만이 있는 것인가?"라고 되묻고 "공당으로서 어떠한 책임감도 느끼지 못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를 정쟁에 결부시켜 본질을 흐리려는 통합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성범죄 근절을 위해 정쟁이 아닌 여야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한 때임을 기억하라."고 강조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