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민주당 "영구 복당 금지"…전북 무소속 후보 '선거 차질 예고'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7 14:47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15총선에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후보에 대해 복당을 영구 금지하기로 하면서 전북에서 무소속 출마를 준비 중인 후보들의 선거 전략에도 차질이 예고되고 있다.

1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대 총선에서 당 공천 과정에서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인사들에 대해 영구제명 방침을 전달했다.

민주당 중앙당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민주당의 지지세가 높아지고 유권자들의 선호도가 집중되고 있는 점을 이용해 선거에 이용하고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한 방침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전북 군산시와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는 실제로 최근 군산지역에서 김관영 무소속 후보가 당선 후 민주당에 입당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무차별적으로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민주당 후보와의 차별성을 낮게 하는 문제점을 낳고 있다는 게 민주당의 자체 분석이다.

또 전북 도내 무소속 후보군에서는 현재 무소속 후보 역시 총선에서 당선이 되더라도 이후 민주당에 입당을 제한하겠다는 의견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 형국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이날 최근 호남지역에서 타당이나 무소속 후보자들이 당선 후 민주당에 복당할 계획을 시사하면서 선거 전략으로 활용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불허할 방침을 명확히 했다.

군산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다른 당에서 의원직을 유지하다가 또
다시 민주당의 덕을 얻으려는 전형적인 꼼수 정치행태다”며 “이는 구태에 머물러 있는 정치 적폐이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할 과제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중앙당의 방침이 명확히 결정된 만큼 특정 무소속 후보가 총선 승리 후 민주당에 복당한다는 문제 메시지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당#민주당 전북#영구 복당#전북#무소속#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