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남원서 신천지 숙소 1곳 추가 확인…전북 총 92곳 폐쇄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6 16:31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지역에서 신천지 종교시설 1곳이 추가로 확인됐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남원에 있는 신천지 종교시설 1곳이 추가 확인되면서 강제폐쇄 및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번에 확인된 시설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서 추가 제공한 신천지 부속시설이다.

이에 도는 담당공무원의 현장점검을 통해 신천지 시설임을 확인되면서 도내 신천지 종교시설은 92곳으로 늘었다.

도는 지난 달 26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오는 10일까지 14일간 도내 신천지 시설 66개소에 대한 시설폐쇄와 집회금지 처분을 발동했다.

또 지난 달 28일에는 6곳(도민 제보)을 비롯해 이달 2일에는 2곳(도민 제보), 5일 14곳(정부 자료 13, 도민 제보 1), 11일 1곳(신천지 교인 자진 신고), 13일 2곳(도민 제보), 16일 1곳(정부 자료 1) 등 모두 92곳을 시설폐쇄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신천지 추가 시설을 파악해 감염경로를 차단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남원#신천지#전북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