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로 인한 개학연기 '찬성' 67.5% vs '반대' 21.9%[리얼미터]3명 중 2명,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23일보다 더 늦춰야' 응답
모든 지역, 성별, 연령대에서 '연기'응답이 다수
  • 박미라 기자
  • 승인 2020.03.16 10:16
  • 댓글 0
/리얼미터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유·초·중·고 개학 추가 연기를 논의하고 있다.

CBS 의뢰로 리얼미터가 개학 연기 관련 여론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23일보다 더 늦춰야한다'는 응답이 10명 중 7명가량인 67.5%로 집계됐다. 

반면 '학사 일정 혼란을 막기 위해 23일에 개학해야 한다'는 응답은 21.9%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0.6%.

/리얼미터 제공

세부적으로 모든 지역과 성별, 연령대에서 '23일 이후로 연기'응답이 다수였다. 특히, 서울지역과 20대, 50대, 남성, 노동직에서 해당 응답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이후로 연기'응답은 권역별로 서울(23일 이후 연기 75.6% vs 23일 개학 17.1%)과, 성별로 남성(72.2% vs 20.2%), 연령별로 20대(75.6% vs 18.9%)와 50대(70.5% vs 23.7%), 직업별로 노동직(78.3% vs 19.1%)에서 평균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는 13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만2160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4.2%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