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김성주, 코로나19로 승객감소 전주 택시·시내버스 지원 촉구택시업계·종사자에 추가 유가보조금, 카드수수료 전액, 4대 보험료 전액 지원 요청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6 10:48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기자 = 전북 전주시병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많은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면서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주 시내버스 및 택시 업계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주에서도 발생하고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감염 우려에 따른 시민들의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자제로 이들 업계의 수입이 감소하여 사업자의 경영 악화 및 운수 종사자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

전주 시내버스의 경우, 1월부터 3월 중순까지 같은 기간 전년 대비 24%의 수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과 비교하여 올해 1월 8%, 2월 12%의 수익이 감소했고, 3월은 학교의 개학연기 및 대중교통 이용 자제 분위기로 평균 47%의 수입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올해 3개월간 전주 시내버스 수익금 부족 예상액은 약 35억원으로 버스회사의 재정난이 심각한 상황이며, 이를 방치할 경우 버스 종사자의 임금체불이 발생할 수 있다.

전주 택시업계의 상황도 시내버스와 다르지 않다. 코로나19로 택시 승객이 대폭 줄어들면서 법인택시는 경영이 힘들어졌고, 개인택시 역시 탑승객 급감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김성주 예비후보는 “개인, 법인에 대한 택시 추가 유가보조금 및 택시 카드수수료 전액 지원, 법인택시 4대 보험료 전액 지원 등의 추가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 전주시의 재정지원을 통해 택시 종사자의 생계를 긴급히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성주 예비후보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전주 시내버스 업계의 경영난과 버스 종사자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해 수익금 부족액에 대해 먼저 전주시 예산으로 지원하고, 추가적으로 발생할 재정지원 분은 추경을 통해 마련하여 버스 종사자의 어려움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며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주#코로나19#전주#택시#시내버스#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