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비상 경제시국…전례 없는 대책 필요"13일 문 대통령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 주재
문 대통령, '해임 논란' 홍남기에 힘싣기 "앞으로도 잘해달라"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3.13 17:1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주재했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와 관련 현재의 상황을 비상 경제시국이라 진단하고 전례없는 대책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했다.

문 대통령은 금융시장 및 제반 경제 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의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일을 어떻게든 국민의 편에서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면서 이처럼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아울러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도 지시했다.

한편 회의를 마치며 문 대통령은 홍남기 부총리에게 "지금까지도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고 당부했고, 홍 부총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거취 논란이 제기된 홍 부총리에 힘을 실어줌으로써 경제 수장에 대한 신임을 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주재했다./청와대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