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정헌율 시장,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 추진 지시전체 23만여장 보급, 지역 맞춤형 공급체계 구축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3 10:41
  • 댓글 0

(익산=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전북 익산 정헌율시장이 코로나19 재난대책회의에서 마스크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섬유를 전통산업으로 육성해 온 익산시는 섬유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면 마스크 보급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13일 정부의 공적 마스크 공급에 따른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마스크를 손쉽게 보급받을 수 있도록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을 주문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이번 대책은 농촌과 시내권, 일반인과 취약계층 등을 구분해 공급망을 구축하고 정부의 공적 마스크 공급대책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시민들에게는 면 마스크를 보급하는 내용을 담았다.

우선 익산시는 오는 16일부터 감염병 예방에 취약한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익산시가 자체 구입한 마스크 4만5천장을 보급한다.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1만7510명, 중증 재가 장애인 4500명 등 2만2000여명이며 1인당 2매씩 배부된다.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KF94 제품이며 각 읍면동 담당 공무원이 해당 가정을 방문해 직접 배부한다.

일반 시민들은 약국 등에서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으며 이를 구입하지 못한 시민에게는 지역사회 참여로 민관이 함께 제작한 면 마스크 3만3천매가 공급될 예정이다.

면 마스크는 시가 긴급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해 제작했으며 제작업체가 5천장을 기부해 총 3만3천장이 마련됐다. 면 마스크는 16일 오전 9시부터 소진될 때까지 1인당 2매까지 무료로 배부한다.

마스크는 29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배부되며 수령을 희망하는 시민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방문하면 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공적 마스크가 보급되고 있지만 매수가 한정돼 구입하지 못하는 시민들도 나오고 있다”며“이번 대책 추진으로 전 지역 어디서나 마스크를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마스크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시#익산#정헌율 시장#익산형 마스크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