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참여…당원 찬성 74% "압도적 지지"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3.13 10:28
  • 댓글 0
/일러스트=연합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민주·진보시민세력이 제안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결론졌다.

민주당은 전날(12일) 오전 6시부터 13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권리당원 모바일 투표를 진행한 결과, 74.1%가 비례연합정당 참여에 찬성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체 권리당원 78만9868명 가운데 24만1559명(30%)이 투표에 참여해 74.1%(17만9096명)가 찬성했고 25.9%(6만2463명)가 반대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74%면 사실상 압도적인 지지로 권리당원들이 참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에 따라 정의당·민생당·미래당·녹색당 등 범진보 진영 원내·외 정당과 본격적인 협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연합정당 추진 세력이 '정치개혁연합'(가칭), '시민을 위하여'(가칭), 열린민주당 등으로 나뉘어 있는 만큼 이들과 함께 연합정당의 틀을 통합하는 작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선관위 4.15총선 후보 등록 마감일이 오는 26∼27일을 고려하면 앞으로 약 2주 안에 비례연합정당 창당, 민주당의 비례 후보 파견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말 진보·개혁진영 시민단체들이 추진하는 '정치개혁연합', '시민을 위하여'(가칭) 등에서 제안을 받고 참여 여부를 본격적으로 검토해왔다.

민주당 지지자들과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미래통합당이 급조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원내 1당행을 저지해야 한다는 당위성이 커지면서 비례연합정당 불가피론이 대두됐다.

비례연합정당 없이 선거를 치를 경우 비례의석 47석 가운데 미래한국당이 최소 25석을 차지하고 민주당은 6∼7석, 정의당은 9석을 차지할 것이란 민주연구원 보고서도 나왔다.

다만 민주당이 선거제 개혁에 참여한 당사자로서 '꼼수'를 사용하는데 대한 비판여론에 대한 부담이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통합당이 선거제 자체를 원천적으로 무의미하게 훼손시켰다는 시민 사회의 반론도 만만치 않자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거쳐 전당원 투표를 실시해 절차적 정당성도 확보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