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이상직, "최형재후보, 황당무계한 네거티브 음모 그만" 촉구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2 14:48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12일 무소속 최형재 예비후보가 민주당 이상직후보의 불법·위법적 행위 폭로 기자회견에 관련해 ‘지각 탈당’한 무소속 예비후보의 억지 기자회견에 대답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다“고 일축했다.

이상직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경선발표 이후) 민주당을 배신한 무소속 예비후보가 민주당 경선에 대해 가타부타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언행이며, 스스로 ‘네거티브의 화신’이라는 것만 다시 한번 입증한 것에 불과하다”고 토로했다.

다만 그는 “먼저 무소속 후보가 제기한 경선관련 문자메시지는 권리당원들이 경선전화와 시민여론조사경선 전화를 모두 받을 수 있는 민주당의 경선 시스템에서 비롯된 것으로, 권리당원들에게 중복 참여가능성도 있다는 점을 알렸을 뿐”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떤 선택을 강요하거나, 유도한 내용이 아닐뿐더러 무소속 후보 자신도 컷오프되기 전까지는 지지자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강조하지 않았었는지 무소속 후보의 양심에 되묻고 싶다”고 역공을 펼쳤다.

아울러 이 예비후보는 “두 번째 ‘권리당원 및 시민여론조사 질문 항목’ 캡처 화면은 이상직 예비후보 선거캠프에서 제시한 최종 디자인이 아니고, 이 예비후보의 최종 디자인은 이상직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계정에도 올라와 있다"며 "그 디자인에는 분명하게 ‘권리당원이 아니라면’이라는 항목으로 표시됐다”고 해명했다.

덧붙여 그는 “세 번째, 강원도 사례로 언급한 내용에는 ‘위 순서대로 투표하시면 됩니다’라는 여론왜곡 유도 문장이 들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상직 예비후보 선거캠프의 문자나 디자인에는 그런 내용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상직 예비후보는 “무소속 예비후보가 할 수 있는 선거운동방법이 유력한 후보를 흠집내기 위한 네거티브밖에 없는 처지라고 하지만, 더 이상 네거티브를 그만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자신의 선거에 이용하는 작태를 중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직#최형재#민주당#네거티브#전주#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