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익산시 코로나19 안심지역, "긴장 늦추지 않을 것"2달째 전방위적 감염차단 관리로 확진자無 유지 각오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2 12:01
  • 댓글 0

(익산=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코로나19와 곤련, 익산역, 터미널, 시청 등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 발열체크와 함께 현장에서의 간단한 건강상담을 진행함으로 혹시 모를 코로나19감염에 유입을 막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12일 익산시에 따르면 지역내 감염예방을 위해서는 매주 금요일 일제소독의 날을 정해 주거지내 방역활동은 물론 다중이용시설과 외국인 및 원룸밀집지역, 대학교 기숙사, 전통시장 등 취약지 등  수시로  방역활동을 진행중이다.

또 유증상자관리와 예방을 위해 보건소, 원광대학병원, 익산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함으로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언제든지 상담과 함께 진료, 검사가 가능하고 있다. 특히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을 비롯해 긴급 환자와 검체 이송을 위한 출동팀과 각종 상담을 담당하는 역학조사팀 등이 24시간 대기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내 감염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환자치료과 관리를 위해 전북대학병원의 지정 병상을  확보했고 지역내 우선 입원할 수 있는 원광대학병원에 3개의 음압격리병실을 상시 대기중이며, 2개의 이동형 음압기를 추가 보유함으로써 확진환자 및 의심 환자 진료와 치료에 능동적으로 대비중에 있다.

특히,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익산병원은 감염예방과 호흡기질환자의 안심진료를 위해 별도의 진료실과 36개 병상의 호흡기환자 전용 입원실을 지정, 운영하는 등  기저질환자의 진료에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익산시민은 물론 외국인 유학생으로 인한 감염 유입 차단을 위해 위해 통역사를 배치, 코로나19확산과 관련하여 철두철미한 관리 체계하에 모니터링 또한 계속 실시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한명란 보건소장은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계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철저한 개인위생지키기를 당부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시#익산#코로나19#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