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익산시, 코로나 위기 소상공인 총력 지원책 '주목'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대책 추가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2 11:16
  • 댓글 0

(익산=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매출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각종 지원 대책을 강화해 추진한다.

 특히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할 폭넓은 대책 추진을 위해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반영한 추가 대책 마련에도 나선다.

 12일 익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빠진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분야별 대책마련에 나섰다. 이미 시행되고 있는 지원대책에 상공인들의 의견을 담아 추가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우선 경제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9일부터 지역 4곳 공영주차장에 대한 무료 주차 시간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해당 주차장은 중앙과 영등, 모현 1·2 주차장이며 기존 30분에서 1시간까지 무료로 주차할 수 있다. 무료 주차 시간이 초과되면 30분마다 500원이 추가된다.

 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더욱 확대된다. 카드수수료는 2018년 연간 매출액 기준을 1억2천만원이하에서 3억원 이하로 대폭 상향해 지원하고 있으며(카드매출액의 0.8%. 최대 50만원) 현재 6억7200만원 (전체예산의 60%)이 집행됐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은 3천만원 이내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연 1%의 이자를 본인이 부담하고 4%까지 5년간 시에서 예산을 지원한다. 현재 10개 업체가 2억3500만원을 지원받았다.

지역화폐인‘익산다이로움’의 발행금액과 추가 인센티브 지급 기간도 확대한다.

익산시는 오는 6월까지 9% 규모의 국·도비를 지원받아 다이로움을 300억원까지 추가로 발행하고 10% 인센티브 지급 기간도 연장했다.

 6월까지 다이로움을 사용하는 시민들은 연말정산 소득공제율이 기존 30%에서 60%까지,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경우 80%까지 적용받을 수 있다.

 또한 전북도와 익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회 추경예산에 소상공인 공공요금사업(58억원)과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33억원) 등 총91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공공요금 지원사업은 연매출 2억원 이하의 9,600여개 업체에 점포당 60만원의 공공요금을 지원하는 내용이며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은 일시적 경영난으로 고용 위기에 처한 업체들의 고용 유지를 위해 두루누리 가입 소상공인에게 10개월간 사회보험료 일부(1일당 10만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밖에도 전통시장 임대료 50%·상수도 요금 30% 인하, 지방세 지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정책 발굴에 주력해 침체된 경제 살리기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며“앞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는 생활형 정책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시#익산#정헌율#소상공인#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