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대구·경북 코로나19 환자 88명 전격수용11일 감염병전담병원 군산의료원 67명, 남원의료원 21명 분산 이송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10 11:51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가 코로나19 환자 대규모 발생지역인 대구·경북의 아픔을 함께 보듬기로 하고 도내 감염병전담병원에 환자 80여 명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전북도는 10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대구광역시의 요청을 받아들여 대구지역에서 자가격리 중인 확진자 88명을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에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1일 군산의료원에 67명, 남원의료원에 27명 등 88명의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이송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도민 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코로나19 대량환자 발생에 대비해 도내 지방의료원 3곳(군산·남원의료원, 진안의료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지난달 말까지 병상을 모두 비운 상태다.

현재 의료진 보호를 위한 내부 공사까지 마무리해 환자를 수용할 준비를 마쳤다.

전북도는 확보된 감염병전담병원 3개소, 136병실, 223병상 중에서 50% 정도를 대구지역 환자 수용에 사용할 계획이며, 잔여병상은 도내 환자 발생에 대비해 남겨둔다는 방침이다.

군산·남원의료원은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어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하고, 안심병원으로 지정돼 호흡기질환 환자의 외래진료와 일반 외래진료는 계속 운영하고 있다. 다만, 입원 치료는 당분간 받을 수 없다.

송하진 도지사는 “코로나19 대규모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의 아픔을 함께 하기로 했다”며 “우리도는 정부와 함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도민들은 불안감을 내려놓고 오시는 환자분들이 완쾌돼 건강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대구#경북#코로나19#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