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왕궁 특별관리지역’ 지정기간 1년 연장2020년~2022년까지 왕궁 잔여 현업축사 13만3천㎡ 전량매입 계획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06 12:07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새만금사업법에 의한 ‘왕궁 특별관리지역’ 지정기간이 1년 연장됨에따라 새만금 수질개선의 최대 핵심사업인 왕궁 현업축사 매입이 재개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지난 4일 환경부가 ‘왕궁 정착농원 특별관리지역 지정 고시’를 개정하여 공고했다고 밝혔다.

왕궁 정착농원 3개 마을(익산, 금오, 신촌)에 남아있는 잔여 현업축사를 매입하기 위해 기존 고시의 ‘특별관리지역’ 지정기간을 1년 연장한 것이 이번 고시의 주요 골자다.

이번 새만금 특별법 제32조에 따라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수질개선 및 오염원 해소를 위해 정부의 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2020년 현업축사 매입 국비 123억원 확보 등과 더불어 이번 고시를 통해 왕궁 축사매입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2010년 7월, 국무총리실을 비롯한 7개 기관이 합동으로 ‘왕궁정착농원 환경개선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2019년까지 총 1,677억원의 (국비 1,285, 지방비 392) 사업비를 투자해 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국비 954억원으로 전체 현업축사의 75%인 39만㎡를 매입해 철거 후 수림조성을 완료했으나, 잔여 현업축사로 인해 그간 추진한 사업효과 반감 등이 우려되어 추가대책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전북도는 환경청 및 익산시 등 관계기관과 협력을 통해 현업축사 매입량 조기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특별관리지역 기간 연장을 정부에 지속 건의하는 등 현업축사 전체를 반드시 매입하겠다는 계획이다.

노형수 전북도 새만금수질개선 과장은 “익산 왕궁 잔여 현업축사 매입을 통한 근본적인 오염원 제거로 악취저감과 새만금 수질개선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전북#왕궁 특별관리지역#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