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새울본부, 자매마을에 코로나19 예방물품 긴급 지원서생면·온양읍 26개 마을 전가구에 손소독제 4354개 지원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3.05 08:06
  • 댓글 0
한상길 새울원자력본부장(오른쪽)이 원전주변지역 26개 자매마을 전 가구에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예방의료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한국수력원자력(주)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원전주변지역(서생면, 온양읍) 26개 자매마을 전 가구에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예방의료물품을 지원했다.

새울본부는 이날 손소독제 4354개(약 5700만원 상당)을 구입해 서생면이장협의회(회장 이상훈)에게 긴급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신임 최병수 서생면장이 참석해 예방물품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고, 해당 물품은 자매마을 이장들을 통해 모든 세대에 배부될 예정이다.

새울본부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지난 2월 13일에 첫 물품지원으로 마스크(6,250개), 손소독제125개(약 820만원)를 원전주변지역 자매마을 경로당과 마을회관에 찾아 배부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원전주변지역(서생면, 온양읍) 26개 자매마을 전 가구에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예방의료물품을 지원했다.

19일에는 울주군 선별진료소인 울주군보건소와 서울산보람병원에 손소독제, 지역 농수산물 서생배, 다과(약 270만원 상당)등의 위문품을 전달했다.

한상길 본부장은 "예방물품에 대한 급격한 수요증가로 구매에 어려움을 겪을 원전주변지역에 적극적으로 마스크, 소독제와 같은 예방물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감염예방 및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사태가 진정되면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