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여야 3당, 내일 원내대표 회동…선거구획정·코로나19 추경 논의"3월 5일 본회의서 선거구획정 무조건 처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2.29 12:07
  • 댓글 0
여야 3당 원내대표와 행안위 간사들이 2월 23일 오후 국회에서 코로나19 대책 및 선거구 획정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여야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4.15총선의 선거구 획정 문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협의를 이어간다.

29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민주당 이인영·미래통합당 심재철·'민주통합의원모임' 유성엽 원내대표는 3월 1일 오후 2시 국회에서 회동, 선거구 획정 문제를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윤후덕·통합당 김한표·민주통합모임 장정숙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각 당의 선거구 획정 논의에 참여해온 인사 1명씩 참여한다.

앞서 여야는 오는 3월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로부터 선거구 획정 관련 자료를 보고받고 논의를 진행하기로 한바 있다.

국회는 아직 획정위에 선거구 획정 기준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다. 다만 선거구 변동 규모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잠정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획정위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29일부터 자체 기준에 따라 선거구 획정안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획정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선거구 획정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여야 역시 오는 3월 6일이 재외 선거인 명부 작성 마지막 날로, 3월 5일까진 무조건 마무리 지어야 한다.

아울러 여야는 이번 회동에서 코로나19 사태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내주 제출할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한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각 당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추경 편성과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 마련 필요성에 공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