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양시 '서울대 남부연습림 관사' 관광자원 개발사업 착수담장보수, 수목식재, 관람로 등 설치…4억6천만원 투입 5월 완공
  • 조익석 기자
  • 승인 2020.02.28 12:22
  • 댓글 0

(광양=포커스데일리) 조익석 기자 = 전남 광양시가 올해 5월 중순까지 광양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 관광자원 개발사업을 추진한다.

광양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는 일제강점기 당시 경성제국대학 남부연습림 광양 사무소 직원 관사 2개동으로 국가 등록문화재 제233호로 지정(2005. 12. 9.)되어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문화재청의 설계승인을 받고 올해 2월에 착공해 오는 5월까지 4억6000만 원을 투입해 기존 담장보수와 수목식재, 관람로와 보안등 설치 등을 정비한다.

이와 함께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를 문화재청으로부터 이관을 받고자 협의 요청 중에 있으며, 인근 장도전수교육관과 광양역사문화관을 연계한 문화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규춘 문화재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문화재청으로부터 관사를 이관받아 우리 시 향토문화유산과 연계한 문화관광자원의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익석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양시#서울대학교#남부연습림 관사

조익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