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현역 7명 경선 탈락…이석현·이종걸·이춘석 등 중진 물갈이1차경선 29곳 중 6곳서 현역 패배
김민석·이해식·김영배·민병덕 등 본선행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2.27 10:18
  • 댓글 0
4·15 총선 후보를 결정하는 더불어민주당 1차 경선에서 탈락한 심재권 의원(왼쪽부터)과 신경민,이춘석 의원이 지난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와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15총선 후보공천을 위해 실시한 1차 경선에서 이석현·이종걸·이춘석·유승희·심재권·신경민·권미혁 등 현역의원 7명이 탈락했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1차 경선지역 29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현역 의원이 후보로 포함된 21곳 가운데 원외 인사가 현역 의원을 누르고 본선행 티켓을 쥐는 '이변'이 연출된 곳은 6곳, 현역 의원이 공천을 확정 지은 곳은 15곳이다.

불출마 선언이나 컷오프가 아닌 경선을 통한 현역의원 탈락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3선 이상 중진 의원의 낙천이 눈에 띈다. 이른바 경선을 통한 물갈이가 현실로 벌어진 셈이다.

국회의장 후보로 거론되던 6선의 이석현 의원이 경기 안양동안갑에서 민병덕 변호사에게 패했다. 비례 초선인 권미혁 의원도 이 지역에 도전했으나 이 의원과 함께 고배를 마셨다.

경기 안양만안구에선 5선 이종걸 의원이 강득구 전 경기도 연정부지사에게 밀려 탈락했고, 전북 익산갑에선 3선 이춘석 의원이 김수흥 전 국회 사무차장에게 패해 4선 도전에 실패했다.

서울 성북갑에선 3선 유승희 의원이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성북구청장을 지낸 김영배 후보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서울 강동을에서는 강동구청장 출신인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이 심재권 의원(3선)을 누르고 공천을 확정지었다.

전·현직 의원의 맞대결이 이뤄진 서울 영등포을에선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이 신경민 의원(재선)을 이기고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경기 남양주을도 김한정 의원과 김봉준 전 청와대 인사비서관의 대결로 주목받았으나 김 의원이 승리했다.

이와 함께 현역 의원 중에선 설훈(경기 부천 원미을), 이상민(대전 유성을), 윤후덕(경기 파주갑), 서영교(서울 중랑갑) 의원이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강병원(서울 은평을), 박경미(서울 서초을), 김병관(경기 성남분당갑), 소병훈(경기 광주갑), 안호영(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이후삼(충북 제천·단양), 이상헌(울산 북구), 오영훈(제주 제주을),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 어기구(충남 당진) 의원도 본선에 오르게 됐다.

원외 인사들끼리 경합을 펼친 지역 가운데 대구 달서을은 허소 전 청와대 행정관, 경남 창원·마산합포는 박남현 전 청와대 행정관의 공천이 확정됐다.

부산 서구동구는 이재강 전 주택도시보증공사 상근감사위원, 대구 달성군은 박형룡 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부위원장, 경남 진주갑은 정영훈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상임감사, 울산 남구을은 박성진 전 민주당 울산공약실천 부단장, 부산 사하을은 이상호 전 사하을 지역위원장, 경남 거제는 문상모 전 거제시 지역위원장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번 경선은 지난 24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당원 투표(50%)와 일반시민 투표(50%) 결과를 합산한 뒤 여기에 여성·청년·정치신인 등에 대한 가점, 현역 의원 하위 20% 평가자 등에 대한 감점을 반영하는 방식으로 결정됐다.

당 중앙선관위는 이날 저녁 점수는 공개하지 않고 1위 후보만 발표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