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자가격리 '우려'에 방역당국 "보건교육 대상"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2.26 15:4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를 찾았다. 대통령은 대구광역시청 2층 상황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열었다./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보건당국이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간접 접촉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어제(25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대구시청 특별 대책 회의에는 본인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참석했다.

이로 인해 문 대통령을 비롯해 사회부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2차장, 대구시장 등 결정권자가 대거 격리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접촉자의 접촉자는 자가격리대상자가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장관들은 보건교육 대상"이라고 전했다.

보건교육의 내용은 의심 증상이 있는지 건강상태를 살피는 등 주의사항 안내 등이다.

한편 이 부시장도 이날 오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26일 오전 한때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이 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가 격리 중 증상(발열, 호흡기)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안내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동행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 상당수는 이날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오전 이 부시장의 코로나19 확진 여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서 청와대는 이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를 해제하기로 하고 이 내용을 개별적으로 통보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