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국회, 전면폐쇄…'총선 연기론'도 불거져국회 전면 방역…24일 오후 6시~26일 오전 9시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2.24 16:23
  • 댓글 0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입구에서 직원들이 의원회관 안내실 폐문을 알리는 문구를 붙이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코로나19 방역 여파로 국회가 전면 폐쇄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국회는 24일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건물은 이날 오후 6시 방역을 시작하고 이후 24시간 동안 일시 폐쇄된다. 이에 따라 25일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됐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 열 계획이고, 그때부터 사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회 필수인력은 개관을 앞둔 국회 내 소통관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한 대변인은 부연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 등에 이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4일 오후 2시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자발적 격리'에 들어갔다.

원 지사는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심재철 원내대표 옆자리에 앉는 등 접촉했다.

원 지사는 같은 날 최고위원회 회의 직전에도 제주4·3특별법 국회 통과를 위해 심 원내대표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심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행사에서 하윤수 교총회장과 만났다.

하윤수 교총회장은 이후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았다.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참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된 24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관계자가 부출입문을 폐쇄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에 따라 국회는 24일 오후 예정됐던 본회의를 취소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24일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상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헌법은 대통령이 내우·외환·천재·지변 또는 중대한 재정·경제상의 위기에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고 국회의 집회를 기다릴 여유가 없을 때 한해 최소한으로 필요한 재정·경제상의 처분을 하거나 법률의 효력을 가지는 명령을 발동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 코로나19 퇴치와 무너져 내리는 경제를 지켜야 한다"며 "대통령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주당 민병두 의원도 "자영업자들이 임대료, 관리비도 못 내고 종업원 월급도 못 주는 상황이 온다. 대통령 긴급명령을 발동해야 할 정도"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상황 악화 속에서 4·15 총선 연기론도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24일 설훈 의원은 총선 연기론에 대해 "법적으로는 가능하지만 해방 이후에 한 번도 없었다"면서 "현재 조건에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지만, 상황이 더 악화하면 어떤 상황이 올지 모르니 그때는 또다시 생각해야 될 문제"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공직선거법상 천재·지변 기타 부득이한 사유로 국회의원 선거를 연기할 수 있는 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검토된 바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