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신천지대구교회 방문이력
  • 김성원 기자
  • 승인 2020.02.21 18:25
  • 댓글 0
경남도청 전경.

(창원=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경남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발생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1일 오전 도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경남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확진자가 4명이라며, 이 중 남성이 3명, 여성이 1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4명 중 A(24)씨와  B(72·여) 씨는 경남 합천에 거주하고 있고, C(19)씨와  D(14)는 경남 진주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A씨와 B 씨는 진주 경상대병원 음압병동에 치료중이다.

C 씨와  D 씨는 경남도 마산의료원 음압병동에서 치료중이다. C 씨와 D는 형제 사이다.

이들 4명은 모두 지난 16일 31번 환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C 씨 형제는 지난 16일 부모와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가족은 경미한 기침 증세를 보였지만 검사 결과 음성으로 드러났다. 현재 확진자 4명의 상태는 양호하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경남도는 “도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선별진료소 기능을 강화하고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유사 시에는 마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천지#코로나19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