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코로나19 확진자 52명 추가, 총 156명…대구·경북 111명신규환자 중 대구·경북 41명…신천지 관련 39명
문재인 "청도대남병원 특단의 대처" 주문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2.21 12:14
  • 댓글 0
20일 경북 포항세명기독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선별진료소 폐쇄 안내판을 달고 있다. 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1명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21일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52명 추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전날 오후 4시 집계보다 52명 추가 발생해 국내 확진자는 156명이라고 밝혔다.

새로 발생한 환자 52명 가운데 41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서울에서는 3명, 경남 2명, 충남 1명, 충북 1명, 경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 광주 1명이 확진됐다.

신규환자 52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총 39명이다. 신천지 관련 신규 확진자는 대구 33명, 경북 2명, 경남 2명, 충북 1명, 광주 1명 등으로 전국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어제 첫 사망자가 발생한 청도대남병원 관련자도 1명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전날까지 확진된 70명을 포함해 총 111명으로 늘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 증가세가 주를 이루고 있다. 전날(20일)까지 43명에서 82명으로 증가했다.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16명으로 이 가운데 5명은 간호사로 확인됐다.

중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1만400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이날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만4660명이며 이 가운데 1만1953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270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를 거론하며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 긴급 현안보고를 받고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현재의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정 총리는 "'경계' 상태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서 '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