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정부, 대구 신천지 신도 9000명 전원 '코로나19'전수조사 실시신천지 신도는 전원 자가격리, 지역 내 폐렴환자도 검사키로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2.21 12:09
  • 댓글 0
정부, 대구 신천지 신도 9000명 전원 '코로나19'전수조사 실시한다(대구신천지 교회).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고 있는 대구 지역의 '신천지' 신도 9000명과 폐렴환자 대상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21일 오전 11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대구는 우선 추가적인 전염 방지를 위해 관련 교회단체(신천지) 9000명 전원의 명단을 확보, 자가격리와 시설격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총 156명 중 대구 신천지와 관련된 코로나19 환자는 82명이다.

이에 박 장관은 "지자체 공무원들을 격리담당자로 배정했고 해당 종교단체도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며 "격리해제 전까지 이들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 우선 유증상자와 접촉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약 9000여명의 대구 내 신천지 신도 중 4474명의 명단은 이미 확보했으며 21일까지 나머지 명단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도 전원에 대한 최근 해외여행력 및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 명단 확보된 신도는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지자체 담당자 및 교단 통한 자체점검을 실시한다. 자가격리가 어려운 자는 중앙교육연수원 등 통해 시설 격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천지 전체 신도 대상 자발적 자가격리를 교단 차원에서 권고하고, 행동수칙 제공, 지역장 등 교단 조직력을 활용해 자체점검을 추진한다.

또 박 장관은 "대구 지역 입원 중인 폐렴환자에 대해 전수 진단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입원한 폐렴 환자도 진단 검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환자는 총 156명이며 이 중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는 111명이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신천지#대구코로나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