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한상헌 아나운서 프로그램 하차설 KBS "부인"
  • 박미라 기자
  • 승인 2020.02.20 09:40
  • 댓글 1
한상헌 아나운서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한상헌 KBS 아나운서의 '생생정보'하차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는 'KBS 더 라이브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논란'이라는 제목을 뽑아 한상헌 아나운서를 지목했다.

가세연은 "엉뚱한 분이 오해받은 부분이 있다"며 아나운서 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일을 언급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용호 전 기자 등 가세연 진행자들은 협박을 받은 해당 아나운서가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했다.

이후 19일 다수의 매체들이 "한상헌 아나운서가 출연 중이던 KBS2 '2TV 생생정보', KBS1 '더 라이브'에서 하차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20일 KBS 측은 "한상헌 아나운서가 '생생정보'를 하차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오늘도 진행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수의 언론들이 쏟아낸 프로그램 하차설에 대해 KBS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셈이다.

한편 한상헌 아나운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20일 한상헌 아나운서는 "인스타 계정의 기사화를 바라지않습니다. 악성,욕설 dm때문에 비공개로 전환합니다"라고 밝혔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 '생생정보', '더 라이브' 진행을 맡고 있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