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확진자15명 발생…대구경북서 13명 국내 총 46명대구 31번째 환자가 11명 전파
서울 성동구서도 발생, 지역사회 감염 우려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2.19 10:35
  • 댓글 0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 등 환자가 15명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국내 환자는 총 46명으로 늘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는 4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가운데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명은 동일한 교회에 다녔고, 1명은 병원에서 접촉했다.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 외 환자 2명 가운데 1명은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딸(11세, 한국인)이다.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있던 중 증상이 확인돼 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서울 성동구에서도 확진자가 1명(78세 남성, 한국인) 나왔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한편 서울에서 발생한 환자는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씨로 해외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고열 등의 증세로 지난 18일 한양대학교 병원 외래 방문해 CT로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의심하여 즉시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안내,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했다.

오늘(19일)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곧바로 이같은 사실을 페이스북과 구민들에게 긴급 메시지를 통해 알리고 성동구에 확진자 발생에 따라 성동구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 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최대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구지역에서 이틀 연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지역사회는 패닉상태에 빠졌다.

지난 18일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이어 19일 무더기로 확진자 판정이 나자 이런 추세가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확산하고 있다.

대구 서구 거주 61세 여성이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났고 19일 10여명의 확진 판정과 함께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등 대구 주요 대학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