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법 개정, '친환경농산물' 우선구매 대상 확대대학교, 군부대, 유치원 등 친환경농산물 사용 기대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18 14:46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는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친환경농산물 판로 확대가 기대된다고 1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기존에는 공공기관 및 농어업 관련 단체에만 친환경농산물 우선구매를 요청할 수 있었지만, 지난 11일 친환경농어업법 개정으로 대학교, 군부대, 유치원 등 공공급식을 하는 기관 및 단체까지 가능해졌다.

친환경농산물 주요 소비처가 학교급식 등 공공급식 기관인점을 감안하면 이번 법령 개정으로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는 농업인들의 소득증대가 기대된다.

또한 친환경농산물 신규 수요처 확대를 통해 환경과 사람에 이로운 친환경농업의 가치 전파와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업인들의 자긍심도 높아질 전망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친환경농어업법 개정과 연계해 도내 대학교, 군부대 등에 친환경농산물 우선구매를 요청했다”며 “향후에도 친환경농산물의 우수성·안전성·필요성을 생산자뿐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지속적으로 홍보 및 교육해 친환경농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전북#친환경농어업법 개정#친환경농산물#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