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61세 여성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2.18 12:05
  • 댓글 0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의 음압 병동.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명 발생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해외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국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31번째 환자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는 아니다.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했다.

방역당국은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와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최근 발생한 29·30번째 부부환자의 감염경로도 파악 중이다. 두 사람은 해외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한편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 16일 대구 남구 교회에서 예배에 참석했고, 지난 15일 동구 호텔 뷔페에서 식사한 사실이 알려졌다.

현재 대구시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환자가 입원한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 등을 출입통제하고 대구에 파견된 질병관리본부(질본) 현장대응팀과 협의해 폐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확진자의 정확한 감염경로, 상세한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질본 현장대응팀,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이동 경로상 지역 보건소가 긴밀히 협력해 적극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퇴원한 확진자는 10명(1·2·3·4·7·8·11·17·22·28번 환자)이다. 나머지 20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대체로 안정적인 상태다. 31번째 환자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확진자 제외)은 9234명으로 이 가운데 827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957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