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총력대응 당부…"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혁신성장·상생도약 앞세워 '코로나 극복' 총력 당부
'착한임대인 운동' 상생노력 연일 강조하며 지원 약속…"일상 복귀"
"메르스보다 심각" 엄중인식 속에도 '日수출규제 대응' 거론, 자신감 부각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2.17 17:47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전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제 관련 부처들에게 혁신성장과 상생노력을 강조하며 코로나19 감염증 사태 극복에 힘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생중계로 진행된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4개 경제관련 부처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남대문시장 방문과 6대 그룹 간담회를 잇달아 소화한 데 이어, 이날은 4개 부처로부터 '도약하는 경제, 새로운 미래'라는 주제 아래 올해 국정과제 이행계획 및 코로나19 대응방안을 청취하는 등 경제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부처 업무보고는 매우 이례적으로 생방송을 통해 중계됐다. 국민들이 이번 사태에 대처하는 정부의 노력을 상세히 접할 수 있어야만 정부를 신뢰할 수 있고, 이를 통해서 일상적인 소비활동이 회복되도록 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면서도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 국민들께서는 정부의 대응을 믿고 정상적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사태 극복을 위한 양대 전략으로 '상생노력'과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언에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범정부적으로 강력한 지원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전날(16일)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국민들의 '십시일반 운동'이 큰 힘이 됐다.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부처들 역시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면서도 상생의 가치를 지켜갈 수 있는 지원책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 흔들리지 않는 산업 강국, 디지털 경제, 혁신금융을 위한 정책들이 잘 준비됐다"며 "준비한 정책 방안들이 잘 실천되어 반드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소재·부품·장비 등에서 경쟁력 강화를 이뤄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국가경제의 난관을 극복해낸 사례를 제시하며 자신감을 부각하겠다는 생각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은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반전시킨 좋은 사례가 됐다. 대·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의 상생협력 및 범부처 협업의 경험은 앞으로 우리가 유사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