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어린이집 보육의 질 ↑ , 부모 부담 ↓보육지원체계 개편 어린이집, 급․간식비 및 3~5세반 차액보육 추가 지원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17 14:40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가 올해 어린이집 보육의 질은 높이고 부모의 부담을 줄이는데 주력한다. 

전북도는 보육지원체계 개편에 따라 어린이집의 보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자동전자출결시스템을 도입하고, 부모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누리과정 부모부담 차액보육료를 3월부터 인상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보육지원체계는 기본보육(9시부터 오후 4시)과 연장보육(오후 4시부터 7시30분)을 보육시간으로 구분한다.

도는 2020년 3월 보육지원체계가 기본보육과 연장보육으로 구분되어 연장보육료와 전담교사 인건비가 지원됨에 따라 모든 어린이집 아동의 등·하원 시간을 전자출결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관리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장보육시간에 전담 교사를 별도로 배치하면 보육교사는 기본보육이 끝난 후의 업무시간을 보육 준비 등 기타 업무를 하거나 휴게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맞벌이․돌봄 수요 등을 고려해 종일반 자격을 기준으로 장시간 보육이 필요한 영유아 가구의 신청을 받아서 구성하는 연장보육반에 전담교사를 배치함으로써 연장보육시간을 이용하는 아동과 부모는 안심하고 장시간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별도로, 전북도는 어린이집의 균형 있는 식단과 양질의 간식 제공을 위하여 급·간식비를 월 5~7천원 추가 지원한다. 부모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정부 인건비 미지원 어린이집(민간·가정 등)의 3~5세반 아동의 부모가 부담하는 차액보육료도 2만원 증액된 3만5천원을 지원한다. 도내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고 부모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구형보 복지여성보건국장은 “보육지원체계 개편을 통해 교사의 근로여건이 좋아지고,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부모와 아이들의 만족도가 높아지도록 도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어린이집#전북#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