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익산시 박종대의원, "원광대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서 보호관리해야"중국인 유학생 전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 잠복기 기숙사 격리방안 원광대학교 측에 제기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17 11:26
  • 댓글 0

(익산=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의회 박종대(남중동·신동) 의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인 유학생 전원을 대학 내 기숙사에서 보호 관리해야 한다고 원광대 측에 강력 촉구했다.

17일 박 의원에 따르면 현재 원광대 중국인 유학생은 440명으로 '춘제(春節·음력설)'를 지내기 위해 중국으로 돌아간 학생은 416명으로 파악됐다.

이중 53명은 입국해 원룸 등에 자가격리되고 있는 것으로 박 의원에 의해 밝혀졌다.

이에 박 의원은 "앞으로 363명의 중국인 유학생들이 내달 2일 개강에 맞춰 익산으로 돌아올 것이 예상된다"며 "중국인 유학생들이 원룸 등 자가격리를 할 경우 건강상태 체크 및 격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역 내 확산요소가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박 의원은 "지역 주민 보호차원에서 중국인 유학생 전원을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 동안 기숙사에서 격리하는 방안을 원광대학교 측에서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대(987명)과 군산대(372명)에서는 중국인 유학생 전원을 기숙사에서 격리키로 최근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광대#익산#전북대#군산대#중국인#유학생#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