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완도군,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 과업 '막바지'본신청서 작성, 오는 9월 유네스코 본사 제출 계획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2.15 11:00
  • 댓글 0
완도군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 대상 주요 장소 가운데 하나인 완도수목원 전경. <사진=완도군>

(완도=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 완도군이 2021년 등재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본신청서 작성 과업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

군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를 위해 2017년 예비신청서를 작성한 데 이어 2018년 국제 학술회의와 생태문화 심포지엄 개최를 통해 유네스코 등재에 대한 의지를 국내외에 알렸다. 이에 힘입어 2019년 5월에는 예비신청서 심의를 통과했다.

그 후 지난해 7월 본신청서를 작성, 2020년 3월 MAB한국위원회본신청서 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오는 9월 본신청서를 유네스코 본사에 제출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청정바다수도인 완도는 리아스식 해안으로 깨끗한 청정 바다를 유지하고 있으며 265개의 유·무인도가 있고 넓은 갯벌에는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군의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 대상은 소안도와 청산도, 보길도, 완도수목원을 중심으로 한 완도 전역이다.

연구 용역 기관인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책임연구원 윤여창 교수)은 “완도수목원과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의 적극적 협력 속에 과업을 추진 중이다”면서 “관련 기관·단체의 협력 등을 통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신우철 군수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목적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완도의 청정 이미지 강화이다"며 "이를 통해 생태관광 활성화로 지역 경제가 활기를 띨 수 있도록 최종 심사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군#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본신청서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