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진성영 작가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 6번째 시리즈캘리그래피 관련 최근 4년간 9번째 책 출간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0.02.15 10:13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캘리그래피 작가 석산 진성영의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 시리즈 6편이 출간됐다.

이번 신간 스토리북 진 씨의 글씨 작품 뒷이야기를 엮은 책으로 시리즈물로는 6권째가 되며, 1년 간 다양한 작품활동의 내용들로 가득 채웠다.

진 작가는 광주시에서 고향 진도(조도)를 오가며 작품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고 최근 4년간 관련 서적 총 9권을 내면서 왕성한 저술활동까지 펼치고 있다.

이 책의 주요 내용은 어려운 농가들을 위해 재능기부 상호 브랜드 서체를 비롯, 지난해 작고한 홀어머니 영전에 바치는 가슴 절절한 서각작품 이야기 등일 담았다.

특히 독도 사랑의 실천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과 30년 넘게 '환자중심, 보호자, 지역 공동체'를 위한 전국 병원중 유일하게 문화콘텐츠팀을 운영하면서 최선을 다하는 강릉 모 병원과의 글씨 이야기가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마다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 온다.

진씨는 "바쁜 일상속에서 일반인들이 놓칠 수 있는 글씨의 단면들을 쉽고 정확하게 이해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집필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글씨를 쓰는 것보다 글을 쓰는 것이 몇 배는 더 어렵다"는 것을 출간 소회에 밝혔다.

지난해 연말 진 작가는 최 단기간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에 올라 국내 캘리그래피 문화부흥 및 저변확대에 기여와 함께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캘리그래피 작가로 인정받았다.

신간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 6'은 현재 '부크크', '예스24', '알라딘' 온라인 서점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영작가#캘리그래피#말하는글씨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