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도내 14개 시군 '인권친화' 미비시설 개선 권고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14 15:43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 인권담당관실이 도내 14개 시군 공공시설에 ‘인권친화적 시설 실태 표본조사 결과’를 통해 미비한 공공시설에 대해 조속히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전북도 인권담당관실은 지난해 9월 23일부터 11월 18일까지 도내 14개 시군 읍·면·동사무소 28개 시설을 대상으로 시설 실태를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국가인권위원회법’과 ‘장애인차별금지법’, ‘장애인등편의법’ 등의 법령에 근거, 장애인·노인·임산부·어린이 등이 공공시설 이용 시 제한 등이 발생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조사 결과, ‘장애인 주차구역을 안전장치 없이 경사지에 설치하거나 이용 불가능한 장소에 설치’, ‘2층 이상 구역에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했으나 노인·장애인 등의 접근성 확보를 위한 승강기 미설치’ 사례가 나타났다.

‘장애인 화장실 미설치 또는 장애인 화장실을 창고로 활용하는 행위’, ‘실내가 보이도록 설치한 모유수유 시설’ 등도 개선이 요구되는 대표적인 사례로 확인됐다.

전북도 인권위원회(위원장 정영선)는 전북도지사에게 시군과 협의해 도내 시군이 운용 중인 공공시설에 대해 자체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미비한 시설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지난 7일 권고했다.

전북도 염경형 인권담당관은 “도민 인권 증진을 위해 시군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시군에서 인권친화적으로 시설을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전북#전라불도#인권#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