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고철용, '매관매직·고양시정 농단' 이재준 고양시장 구속수사 촉구
  • 송샘 기자
  • 승인 2020.02.15 11:17
  • 댓글 0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

(서울=포커스데일리) 송샘 기자 =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은 14일 이재준 고양시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4·15총선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을 예비후보인 최성 전 경기 고양시장이 1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사문서 위조 및 허위사실 유포, 무고죄 등의 공범으로 검찰에 고소한 것과 관련해서다.

고철용 본부장은 이날 "2018년 고양시장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 부정이 있었다"며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재준 현 고양시장과 최성 당시 고양시장 측이 사전 공모하면서 15개 항목의 '이행각서'를 작성했는데, 시장의 '인사권'은 물론 '사업권'까지 거래한 ‘시정 농단’ 수준"이라며 "사실이라면, 민의를 그대로 반영해야 할 선거를 조작하면서 고양시민을 우롱하고 모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본부장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 경선 과정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이미 수사에 착수했다"며 "검찰은 총선 일정을 고려해서 수사를 미룬다거나 하는 정치적 고려를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며, 이재준 고양시장을 즉각 구속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장 출마 당시 최성 전 시장의 적폐청산을 주장하던 이재준 시장은 지난해 3월 매년 27억원의 적자를 내고 있는 공공자전거 서비스 '피프틴'의 운영회사인 ㈜에코바이크 새 대표이사로 전문 경영인 경력이 없는 최성 전 고양시장의 보좌관을 임명했다"며 "지역정치권과 시민사회 등 고양시 안팎에서는 공공자전거의 무리한 운영으로 재정 적자에 책임이 있는 최 전 시장의 최측근을 에코바이크 대표를 맡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피프틴 사업은 민자사업으로 출발할 때부터 문제가 많았고, 적자 폭이 연 수십억원에 가까워 8년간 217억원의 막대한 세금을 낭비했다. 당시 이 사업을 근본부터 폐지할 것인가를 검토하고 문제 해결에 노력하여야 할 중차대한 시기였지만, 이 사업을 추진한 최성 전 시장의 최측근을 대표에 임명했다는 것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그동안 온갖 사업의 배후로 지목돼왔고, 킨텍스 부지 매각 특혜 사건과도 무관하지 않은 최성 전 시장의 핵심인사를 유관기관의 낙하산 인사로 대표에 앉혔다는 것은 106만 고양시민과 공무원들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였다"고 일갈했다.

그는 "당시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도 성명을 내어 최성 전 시장의 보좌관이 에코바이크 대표가 되는 것에 대한 당위성은 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며 "이는 인사권 남용을 넘어 ‘인사폭력’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고 본부장은 다음주 이번 사건의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해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송샘 기자  captainyun@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매관매직#고양시정 농단#이재준 고양시장#최성

송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