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진안군, 내수면어업 경쟁력 강화 '총력'올해 8억원 투입, 용담호 등 내수면관련사업 중점 추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2.14 11:10
  • 댓글 0
<사진=진안군>

(진안=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북 진안군이 수산종묘 방류에 4억을 비롯해 토산어종보호, 어도 개·보수사업 등 내수면 경쟁력 강화에 8억원을 투입한다.

14일 군에 따르면 올 초 붕어를 시작으로 뱀장어, 동자개 등 500여만 미 이상을 용담호 및 공공용수면에 방류할 예정이다.

추가로 쏘가리, 다슬기 등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는 어종을 방류 한다. 이와 함께 진행하는 방류효과 분석은 사업의 내실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생태계 교란어종인 블루길을 6톤 이상 수매했으며, 무차별적인 포획과 불법어구를 통한 남획을 방지하기 위해 단속반을 편성해 집중 단속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끊어진 내수면길(어로)을 복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내오천 일대 및 해양수산부에서 가장 불량한 어도를 선정해 어도 개·보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어선·선착시설 등 내수면어업 기반조성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고 있다.

윤재준 농업정책과장은 "다양한 내수면어업 지원과 기반조성사업이 어가 소득 증대에 큰 활력이 되고 있으며, 지속적인 어도 개·보수 및 외래어종 수매를 통한 생태자원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안#내수면어업#용담호#붕어#뱀장어#동자개#블루길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