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위성정당 신청 선관위 결정, '수용해야' 45.0% vs '거부해야' 42.8%[리얼미터]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2.13 17:46
  • 댓글 0
/리얼미터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기존 활동 정당이 위성정당을 창당해 정당 등록을 신청하는 것에 대하여 응답자의 45.0%는 정당 등록 요건을 갖추었다면 '수용해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42.8%는 사실상 기존 정당과 같은 당이므로 선거관리위원회가 '거부해야 한다'(각하)고 응답해 양 인식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법 개정안의 핵심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이후 자유한국당 등 기존에 활동하고 있는 정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어 정당등록을 신청한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기존 정당의 위성정당 신청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어떤 결정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결과에 따르면 '요건을 갖추었다면 수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45.0%, '기존 정당과 같으므로 거부해야 한다'는 응답이 42.8%로 수용 인식이 2.1%p 높게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2.2%.

지지정당과 이념성향에 따라 위성정당 신청에 대한 선관위의 결정 인식이 엇갈렸다.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수용해야' 77.3% vs. '거부해야'11.2%를 각 보였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수용해야' 17.1%, '거부해야' 74.2%로 나타났다. 보수층에서는 68.6%가 '수용해야 한다'고 응답했지만 진보층에서는 62.5%가 '거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수용해야 한다' 응답은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수용 55.0% vs 거부 35.1%)과 대구·경북(53.5% vs 37.8%), 서울(48.8% vs 38.8%), 연령별로 60대 이상(53.9% vs 29.1%), 30대(47.9% vs 37.8%)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68.6% vs 21.9%),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77.3% vs 11.2%) 지지층과 무당층(40.4% vs 26.0%)에서 많았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