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익산시, '자연친화 도시농업 공간'조성 주력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13 15:12
  • 댓글 0

(익산=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자연친화적인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도시민의 건전한 여가활동과 실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농업 공간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농축산식품부에서 공모한 2020 도시농업 공간조성사업인 ‘자연가(家)득’, ‘주말가족농장’, ‘옥상텃밭’ 3개 유형 중 ‘자연가(家)득’, ‘주말가족농장’ 2개 유형에 선정됐다.

이에 다중집합 공공시설 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벽면 녹화 조성과 도시민들에게 농업체험 및 농업가치 향상의 장으로 운영되고 있는 주말가족농장 편의시설을 확충한다.

또한 올해 관내 16개 초·중·고등학교 대상 스쿨팜 지원사업과 식물활용 그린스쿨사업으로 우리 먹을거리의 소중함과 도시농업의 가치를 인식시키기 위해 텃밭 조성, 음식체험 프로그램 운영 및 공기정화식물 이용 바이오월 설치 등을 지원한다.

지난 2008년부터 도시민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주말가족농장은 올해 260가구를 대상으로 운영하고 국가전문자격인 도시농업관리사 양성을 위한 도시농업전문가 교육도 병행 실시한다.

이에 따라 녹색이 주는 정서함양과 실내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도시농업 활용도를 높이고 도시농업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

기술보급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심 속 녹색공간 확충을 통해 도시민의 농업·농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나아가 도·농 상생의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되도록 다양한 분야의 도시농업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시#익산#자연친화 도시농업 공간#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