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25번째 확진자 아들·며느리도 26·27번째 확진자 판정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2.09 17:54
  • 댓글 0
9일 오후 마스크를 착용한 외국인 관광객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중국 외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9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해 지금까지 확진자는 모두 27명이 됐다.

추가 확진된 환자는 이날 오전 확진된 25번째 환자(73세 여자, 한국인)의 아들과 며느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신종코로나 환자 2명이 추가 확인돼 국내 확진자가 2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25번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오후 26번째(51세 남자, 한국인), 27번째(37세 여자, 중국인)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26번 환자와 27번 환자는 각각 25번 환자의 아들과 며느리로 25번 환자의 감염원으로 추정돼 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1월 말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하고 귀국했으며, 이날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가장 많은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한 곳이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 기준 8일 광둥성의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는 1075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번 환자는 지난 4일부터 잔기침 증상이 있었다.

25번 환자는 이틀 뒤인 6일부터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 내원했다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증상 발현은 27번 환자가 앞섰으나 25번 환자가 먼저 확진됐다.

이날 현재 국내 확진 환자는 총 27명이며 이 중 3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현재 환자 24명이 격리 병상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신종코로나 관련 증상을 보여 검사가 진행 중인 의심환자는 888명이다. 이날 오전 960명에서 72명 감소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와 오후 5시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계획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이날 오후 5시 30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는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며 "입국제한 조치 후 중국발 입국자는 하루 1만3000명에서 5400명으로 약 60% 줄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에 방문하거나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신설해 시행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