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서울 종로 출마 선언 이낙연 전 총리와 빅매치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2.07 15:23
  • 댓글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종로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한 약속의 땅"이라며 "저 황교안,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종로는 제가 고등학교 시절부터 청춘의 꿈을 키워온 희망의 땅"이라며 "가로수 하나하나와 골목 곳곳에 제 어린 시절 추억이 배어 있다. 제가 이곳 종로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전국 선거운동에 앞장서야 한다는 점에서 당 일각에서는 총선 불출마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앞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황 대표가 종로 출마 또는 총선 불출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모았으며, 이를 황 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황 대표는 일찌감치 종로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서울 종로에서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건 일전을 치르게 됐다.

그간 황 대표는 '험지' 운운하며 종로 출마 의사를 내비쳐왔지만 이 전 총리에 대항하기는 힘겹다는 판단에 주저해 왔다. 

이번 총선에서 이낙연 전 총리에게 패한다면 그의 정치적 생명은 사실상 끝나게 된다. 그로서는 우물쭈물 하다 결국 어쩔 수 없는 선택에 이르게 된 셈이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