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신종 코로나' 대응 긴급 비상대책회의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04 17:55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전북의사회, 석도국제훼리, 원광대학교, 35사단과 안전망 구축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이날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송하진 도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군산과 중국 석도항을 운항하는 여객선 회사인 '석도국제훼리'측에 운항중단을 당분간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도내 10개 대학교에는 유학생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졸업식, 오리엔테이션(OT) 등 집단 행사를 가급적 자제하거나 연기 또는 철회할 것도 당부했다.

특히 송 지사는 군산공항측에 제주도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대한 철저한 검역을, 경찰청에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 시 신속한 위치추적 등 향후 사태가 악화될 경우에 대비한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전북교육청에는 교육부 방침 및 학생들 대응 방안에 대한 정보 공유를, 35사단에는 신병 입영과 수료식 등 가족 참석 행사 통제 검토와 예비군 훈련 개시일 연기를 요청했다.

이어 출입국관리사무소와 고용노동지청에는 중국인 근로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전북관광협회에는 중국인 관광객 등의 의심 증상 발견 시 신고 연락체계 유지를 당부했다.

특히 군산검역소와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코레일 전북본부,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전북버스운송사업조합에는 군산항을 비롯해 철도역 16개소, 고속도로 휴게소 20개소, 터미널 대합실 33개소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 항만 유입차단 대응을 위해 철저한 검역과 소독, 개인 예방수칙 배너‧현수막 설치, 안내방송 홍보를 요청했다.

한편 이날 대책회의는 지난달 31일 도내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전국적으로 확진환자가 16명까지 증가하면서 도민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어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송하진 도지사는 "현재의 상황을 조기에 종식시켜 도민들이 안심하고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합쳐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신종 코로나#전북의사회#석도국제훼리#원광대학교#35사단#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