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도심 흉물 익산 동부시장 재건축 '속도'2회 고배 끝 3회째 전북도 시장정비사업 심의위윈회 통과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2.04 14:01
  • 댓글 0

(익산=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217년간 도심 흉물로 방치되고 있던 익산 동부시장 재건축사업이 전라북도 시장정비사업 심의위원회를 통과하여 재건축에 속도가 붙게됐다.

동부시장은 1981년 개설된 이래 익산의 대표 시장이었으나 1992년 누전으로 인한 화재와 1995년 재난위험시설 D급 판정으로 재건축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1997년 중소기업청의 시장 재건축 정비사업 시행구역으로 지정되어 재건축 계획이 수립되었으나, 토지분쟁 등으로 사업이 중단되어 현재까지 도심의 흉물로 남아있었다.

토지소유권을 확보한 새로운 사업시행사와 동부시장 재건축조합이 사업계획 정비하여 2018년부터 2년간 전라북도 시장정비사업 심의위원회에 상정하였으나 교통 문제등으로 2차례나 부결됨으로써 사업 중단의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지난 1월 30일 열린 전라북도 시장정비사업 심의위원회에서 지하4층 지상 28층의 주상복합 사업추진계획이 최종 통과됨에 따라 다시 재건축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시와 시행사, 조합이 당초 문제가 되었던 교통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진 출입로 등을 조정하는 등 고심한 결과이다.

이에 따라 재건축 사업시행계획인가 및 건축허가 등 행정 절차 완료 후 올 하반기에 착공 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통과된 동부시장 변경 사업계획은 지하1~4층 주차장, 지상 1~2층 판매시설, 지상 3~28층 공동주택 284세대, 전체 연면적 56,880㎡의 개발사업으로 본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미관 정비는 물론 인근 상권 개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막대한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시#익산#동부시장#전북도#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