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해경, 간절곶 해상 오염사고 긴급방제 완료2차 오염 피해 없어 …사고원인 및 유출량 조사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1.29 17:09
  • 댓글 0
울산해경은 해상으로 확산 된 폭 150~200미터, 길이 수백 미터 범위로 확산 된 오염물질의 방제작업을 완료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해양경찰서는 29일 울주군 간절곶 남방 3.6Km 해상에서 발생한 해양오염 사고의 방제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울산해경은 이날 7시 48분경 간절곶 남방에서 발생한등 울산서 소속 경비함정 15척과 방제 11호정 등 인근서 경비함정 14척, 울산해경 해양오염사고에 화학방제1함 구조대와 중앙특수구조단을 헬기로 긴급 투입, 방제작업을 펼쳤다.

오후 1시경 해상으로 확산 된 폭 150~200미터, 길이 수백 미터 범위로 확산 된 오염물질의 방제작업을 완료했다.

울산해경은 사고 원유부이 인근에 화학방제1함 등 경비함정 4척을 배치해 시설에 유입된 해수 제거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과 유출량을 조사 중에 있다"며 "오염물질을 해양에 배출 할 시 해양환경관리법 22조와 127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 질 수 있다"고 전했다.

최경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