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해찬 '원종건 미투 논란' 사과 "불미스러운 일로 송구""우한 주변지역 방문자 전수조사도 필요"
"선대위 이번 주 구성 완료…시스템 공천으로 유능 인재 추천"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1.29 15:18
  • 댓글 0
29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9일 총선 인재로 영입된 원종건 씨가 미투 논란으로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한 것과 관련, "당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어제 영입 인재 중 한 분이 사퇴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서 "이후에는 당에서 사전에 철저히 조사·검증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 "총력을 기울여서 막아내고 있지만, 잠복기가 최대 2주이고 공항에서 놓치는 경우도 있다. 한치의 방심도 허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우한 주변 지역 방문자 전수조사도 검토할 필요가 있고 각 보건소를 대응 체계의 거점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 진료비 및 의료비 피해 보상, 격리 조치에 따른 생계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경제부처는 경제 영향을 들여다보고 적절한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신종코로나 대책위를 설치했고 대통령과 총리도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으니 과도하게 불안을 부추기거나 불확실한 가짜뉴스에 속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야당을 향해서는 "국민 안전에 여야가 따로 없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이 대표는 전날 4월 총선 후보 공모가 마감된 것과 관련, "특혜나 차별 없이 모든 후보가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시스템 공천으로 유능하고 깨끗한 인재를 추천하겠다"면서 "선거운동을 이끌어갈 선대위도 이번 주에 구성이 완료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