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외교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후베이성 전역 철수 권고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0.01.26 14:38
  • 댓글 0
<자료제공=외교부>

(인천= 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가 중국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전역의 여행경보를 ‘철수권고’ 수준으로 상향조정해 후베이성 전역에 '철수권고'를 의미하는 3단계 여행경보(적색경보)를 발령했다.

지난 23일 우한시에 2단계, 후베이성에 1단계 여행경보를 내린 이후 이틀 만에 상향 조정됐다.

외교부는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후베이성 전역에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우한시 및 주변지역에 대한 대중교통 이용이 전면 통제되고 있고 국내에서도 우리 국민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어, 우리 국민의 동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적색경보'가 내려진 지역 체류자에게는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할 것을, 여행 예정자에게는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외교부 여행경보는 1단계 남색경보(여행유의),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 4단계 흑색경보(여행금지) 등으로 나뉜다.

외교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국 지역의 보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